Bugye Arboretum ‘Sayuwon’ Birds’ Monastery

사유원 조사
Pavilion
완공년도2021
위치경상북도 군위
건축면적5.4㎡
Contractor영조건설
완공년도2021
위치경상북도 군위
건축면적5.4㎡
Contractor영조건설

이 시설은 몇 해전 DMZ지역의 설치미술 프로젝트로 기획되어 일본의 하라미술관을 포함한 국내외 여러 곳에서 전시된 바 있었다. 사유원에 물이 고이고 흐르면서 몰려드는 새들의 거처가 필요하게 되어 이 계획안을 실현하는 기회가 이루어졌다. 생태적으로 활동영역의 높이가 다른 조류들을 감안하여 각각 다른 둥지를 수직적으로 연결하였고 은유적으로 수도원의 기능별 공간으로 꾸며 굳이 새들의 수도원이라고 이름지었다. 물론 사람도 일시적이겠지만 머물 수도 있다. 재료는 대나무를 사용하여 주변의 풍경이 적극적으로 스미며 언젠가 이 시설은 소멸되어 풍경 속 기억으로 남게 된다.

 

This small architecture was originally designed for the Korean DMZ installation art project and has been exhibited in several galleries including Hara Museum of Contemporary Art in Japan. The opportunity to realize the plan came to me when water was stored and flowing across Sayuwon, a Korean arboretum where I was involved in masterplan to designing several pavilions. The change in water required a new shelter for flocking birds with ecologically diverse flying height. Nests were vertically connected, and I metaphorically named it “The Birds’ Monastery”. People can also stay for a short moment of reflection. Bamboo, the main material of this monastery blends well into its environment and one day it would collapse to remain as just a memory of the landsca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