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gye Arboretum ‘Sayuwon’ Myeongjeong

사유원 명정
Pavilion
완공년도2019
위치경상북도 군위
건축면적150㎡
연면적150㎡
Structural engineer더나은 구조
Mechanical engineer디이테크
Electrical engineer우림 전기
Contractor영조건설
Lighting design뉴라이트
완공년도2019
위치경상북도 군위
건축면적150㎡
연면적150㎡
Structural engineer더나은 구조
Mechanical engineer디이테크
Electrical engineer우림 전기
Contractor영조건설
Lighting design뉴라이트

북쪽 봉우리의 전망대로 계획된 이 시설은 수목원의 아름다운 풍경들을 거의 다 본 후에 오게 되는 장소다. 따라서 수목원을 감상한 기억을 다 가지고 오는 이들에게 수목원의 전경을 더욱 아름답게 보게 하기 위해서는 그 기억을 마음에 잠시 머무르게 해야 할 필요가 있다. 그래서 이 시설을 단순한 전망대가 아니라 스스로를 성찰하는 장소로 만든다. 이름부터 명상을 위한 정원이라는 暝庭으로 짓고 전체 시설을 땅 속으로 밀어 넣었다. 밖에서는 콘크리트로 된 전면의 벽체만 나타나지만 이 마저도 전나무 숲으로 가렸다. 긴 벽을 찾아 이끌려 경사를 오르면 작은 개구부가 있고 길다란 통로가 보인다. 이 좁은 길을 따라 들어가서 방향을 틀면 내려가는 계단으로 연결되며 27미터의 길이로 내려가서 방향을 전환하면 뜻하지 못했던 공간이 나타난다. 돌벽을 타고 내리는 물과 그 물로 덮인 바닥, 그리고 건너편의 무대와 이를 연결하는 물위의 길이 있고 물 앞에는 콘크리트의 긴 의자가 기다린다. 어떤 수목도 여기선 볼 수 없다.

물이 내리는 벽을 지나 안으로 들어서면 길다란 침묵의 공간이며 이 공간에 작은 성소 같은 부속실들이 달려 있다. 물이 돌벽에 부딪히며 흐르는 소리만 간간히 들리지만 침묵할 수 밖에 없는 곳. 사유만 남는다.

모든 공간을 회유한 다음, 돌벽 사이를 비집고 만든 좁고 가파른 계단을 타고 오르면 남쪽에 펼쳐진 수목원의 풍경과 저 멀리 모든 세계를 두른 듯한 팔공산의 부드럽고 섬세한 실루엣이 장관으로 펼쳐져 있다. 이 풍경은 먼저 본 기억과는 다른 것이며 또 다시 새로운 세계일 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