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sidence ‘Moheon’

모헌
Housing
완공년도2010
위치대구
대지면적357㎡
건축면적120㎡
연면적164㎡
Mechanical engineer세아엔지니어링
Electrical engineer우림 전기
Contractor삼협건설
Lighting design뉴라이트
완공년도2010
위치대구
대지면적357㎡
건축면적120㎡
연면적164㎡
Mechanical engineer세아엔지니어링
Electrical engineer우림 전기
Contractor삼협건설
Lighting design뉴라이트

이 작은 집을 준공할 즈음 건축주 유회장이 이름을 지어줄 것을 요청했다. 즉각적으로 떠오른 단어가 ‘모헌 즉 아무개 집’이란 뜻이다. 이름이 없다는 것이니 존재하지 않는 집이라는 의미였다. 이 집은 이 이름이어야 했다. 이 집은 40년된 기존집의 부속채로서 침실 하나와 정원을 즐기며 식사할 수 있는 사랑채로 구성되었다. 아름다운 정원을 구성하는 게 목적인 이 집은 존재감을 드러내지 않아야 된다고 판단했다. 땅은 100평에 불과하지만 결국 4개의 마당을 만들게 되었다. 앞마당의 면적을 최대로 확보하기 위해 집을 뒤로 물리되 두 개의 레이어를 설정하고 식당으로 쓰이는 앞의 레이어는 투명하게 하여 뒤쪽 레이어인 침실에서도 앞마당이 보이게 했다. 그리고 그 두 레이어를 연결하면서 생긴 두 개의 가운데 마당을 하나는 물의 정원으로 만들고 다른 하나는 선큰시켜 지하층까지 빛이 들어가도록 하였다. 연결 통로에서 보이는 침실의 창 밖에는 굵은 대나무가 심겨져 있는 작은 마당이 보이게 하여 공간의 깊이와 풍요로움을 더했다. 식당의 창 내부는 나무패널의 가변 벽이 있어 필요에 따라 다른 형식의 공간을 만들 수 있지만, 기본적으로 투명한 식당 공간은 대지의 크기를 실제 이상으로 확대시키는 효능이 있었다. 그리고 대지 전체를 집의 높이와 같은 높이의 코르텐 강 담장으로 둘러 위요된 공간의 긴장을 극도로 높이면서 그 비워진 공간을 철저히 강조하였다. 그리고 조경을 맡은 정영선은 불과 9미터 깊이의 50평 크기 마당에 팥배나무를 빽빽이 심고 작고 거친 돌들로 바닥을 매우니 마치 엄청난 크기의 숲 속, 혹은 원시의 자연 같았다. 평소에 보잘것없이 여겼던 팥배나무는 현란한 붉은 색채를 뿌리며 정원을 채웠다. 마술이었다. 건축은 없어지고 조경만 남아야 된다는 나의 기대가 이루어졌다. 전통 한실의 분위기가 농밀한 게스트 룸 대청에 앉아 들창을 열고 가운데 물의 정원과 그 너머, 투명한 식당 공간을 지나서 검은 코르텐 강으로 배경막을 친 돌의 정원이 이루는 풍경은 깊고 풍부하다. 건축이 스스로를 버린 결과일 게다. 감수성 예민한 건축주는 비 오는 소리, 바람 부는 소리, 눈 쌓이는 소리들이 여기에 내려 앉을 때마다, 내게 전화나 문자로 그 감동을 전한다.

When construction was approaching completion, the client asked to name this small house. A word popped into my head instantly, and it was “Moheon,” literally meaning someone’s house. Moheon means a non-existent house as it is not a particular person’s house. This house ought to be called this way. This small facility is attached to client’s old house built 40 years ago. It is composed of a bedroom and a restaurant where people eat meals, enjoying the view of the garden. As an important purpose of this house was to create a beautiful garden, the presence of the house should not be exposed. Although the plot for the house was just 300m2 wide, four courts were created. To maximize the area for the front court, the building, composed of two sections, had to be set back. The walls of the frontal section, or a dining hall, was made of transparent glass, thereby making a view of the front yard visible through it from the bedroom or the back section. A connecting passage was laid between these two sections, thereby creating two courtyards. One was made to be a garden of water while the level of the other was sunken for the basement get light from outside. From the bedroom, people can see a small bamboo garden over the window. This kind of visual connectivity makes the space much deeper and richer. The dining hall has movable walls that allow flexible space. What is more, however, is that the dining hall, which is transparent to all the directions, has power to make the surrounding area look wider than actual. The entire building site was surrounded by Corten steel walls with special treatment as high as the height of the house to increase the tension of the enclosed space as much as possible, and to emphasize the empty space up to the hilt. Jeong Yeongsun, a landscape architect, planted wild pear trees densely in the front yard which is 165m2 wide and 9m deep. She, then, put rough gravel all over the ground. The front yard, with all these landscaping efforts, looked like a forest of an enormous scale or part of the primeval nature. The wild pear trees, which had been usually considered useless, splashed splendid red colors over the yard. It was magic. Architecture should disappear and only landscape should remain. If a guest to this house, the atmosphere of which is of traditional Korean architecture, sitting on the floor, opens the push-up window and follows his or her vision to the dark gray wall of Corten steel through the garden of water and the transparent dining hall, he or she will happily encounter a deep and rich landscape of the stone yard. This is surely the result of what architecture has abandoned itself. Being so sensitive, the client gives a call or text message to inform about how touched he is whenever the sound of rain, wind or snow falls down the ground of the hou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