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n Dong Yeop Museum

신동엽 문학관
Museum
완공년도2012
위치충청남도 부여
대지면적2,026㎡
건축면적756㎡
연면적863㎡
Structural engineer서울구조
Mechanical engineer세아엔지니어링
Electrical engineer우림 전기
Lighting design뉴라이트
완공년도2012
위치충청남도 부여
대지면적2,026㎡
건축면적756㎡
연면적863㎡
Structural engineer서울구조
Mechanical engineer세아엔지니어링
Electrical engineer우림 전기
Lighting design뉴라이트

“누가 하늘을 보았다 하는가. / 누가 구름 한 송이 없이 맑은 / 하늘을 보았다 하는가….”

이 시를 쓴 신동엽(1930-1969)을 기념하는 이 문학관의 땅은 시인의 고향인 부여에 있으며 시인이 살아 생전에 거처하던 가옥에 바로 붙어 있다. 살던 집이라고 하는 가옥은 3간 초가집이었으나 슬레이트 지붕으로 바뀐 초라한 행색으로 오랫동안, 불화하는 시대의 삶을 산 시인의 슬픔을 닮아 있었다. ‘껍데기는 가라’며 우리의 불행한 시대를 향해 절규했던 이 시인을 기념하는 집은 시인을 기념하는 기능만 있는 게 아닐 게다. 시인을 통해 우리와 우리가 서 있는 땅을 기념하는 게 더욱 온당한 일 아닐까. 기념관의 동선을 따라 가다가 다시금 우리가 서있는 자리에 오게 하는 방식, 그렇게 하여 다시 스스로를 발견하게 하는 일이면 신동엽이라는 시인을 우리의 내면에 안게 될 가능성을 그렸다.

그래서 이 집은 순환구조의 동선을 가진다. 시인이 살던 집을 끼고 마당을 통해 안으로 들어가서 전시를 보고 나면 중정으로 자연스레 인도되는데, 이 중정에 놓인 편안한 계단을 오르면 새로운 땅들이 나타난다. 그 땅은 다른 레벨로 연결되면서 순환하다가 레벨이 낮아지면 일상의 지면으로 방문객을 인도한다. 도달한 곳은 시인의 시어가 휘날리는 깃발들의 광장인데 언어의 아름다움이 허공에 흩뿌려져 있고 이에 취하다 보면 어느새 내가 출발한 지점에 도달하게 된다.

이 기념관의 건축은 그런 과정을 만드는 매개체일 뿐이니, 형태는 존재하지 않아야 옳다. 그래서 거친 콘크리트의 물성만 배경으로 있을 뿐 스스로 기념하지 않는 건축이다.

The literary museum in commemoration of poet Shin Dongyeop(1930-1969) was built in Buyeo, right next to the house where he lived. It was once a thatched-roof house with three rooms, and then, changed to a shabby slate-roofed house, which seems to show the sadness of the poet who lived his life in disharmony with his contemporaries. However, it is not the only purpose of this memorial to commemorate the poet who screamed about the irrationalities of the times of dictatorship, saying “Go away! You, empty shell!” This memorial must give us a chance to commemorate ourselves and the land where we are now standing. So, it would be meaningful for the visitors to have an opportunity to discover their inner selves, approaching to the start point after following the suggested route of sequential movement for the visitors. This way could increase the possibility of finding out what the poet is in our innermost mind.

For this reason, this route of sequential movement for the visitors to this memorial is of a circulating structure. Once people enter the museum premises passing by the poet’s old house, they are requested to see his works and other exhibits in the museum. Leaving the memorial building, people are greeted by a courtyard. When they go up the stairs there to the top, they will be intrigued by several pieces of new land. All of lands are connected, in a circulating structure, with each other, but at a different level. People walk down the piece of land of the lowest level to the ground of everyday life. There, they see a square that is full of flags on which the poet’s poetic words are written. Visitors surely will be fascinated by the scattered poetic beauty up in the air. While happily intoxicated with the beauty of language, visitors will be surprised at themselves who have already arrived at the place where they started.

This memorial museum is merely a medium that gives people a chance to have this kind of experience, and thus it is natural if it does not exist in its own form. In this sense, there is just rough concrete as the background, and the building does not commemorate itself.